RESERVATION

HOME > Reservation > 언론보도 > 가톨릭신문 (2020.5.31.) 갤러리 개관

가톨릭신문 (2020.5.31.) 갤러리 개관

페이지 정보

조회조회 51회 작성일작성일 2020-05-31

본문

부산가정성당 갤러리 우노개관

 

부산교구 첫 성당 터에 세워진 한국교회 최초의 혼인미사 특화성당 부산가정성당이 최근 성당 2층에 갤러리 우노(UNO)를 개관했다. 역사전시관 성격을 띤 갤러리 우노는 부산교구 첫 성당인 부산성당의 역사자료가 전시돼 의미를 더 한다. 부산성당은 파리외방전교회 죠조 신부(Fr. J. M. Jozeau)가 전교활동의 근거지를 절영도(현 영도) 조내기공소에서 당시 부산의 중심지였던 초량으로 옮겨 1899년 세운 성당이다. 부산성당은 1916년 초량동에서 범일동으로 이전됐으나, 초량동 옛 터에는 119년 뒤인 2018819일에 부산가정성당이 들어섰다.

 

갤러리 우노에는 당시 부산성당과 부산항 사진들이 전시됐으며, 죠조 신부의 흉상도 설치돼 있다. 갤러리 이름인 우노는 이탈리아어로 하나또는 처음을 뜻한다. 주임 송 현 신부는 우노는 부산교구 최초의 성당인 부산성당, 부산지역 최초의 가톨릭 사제인 죠조 신부, 전국 최초의 혼인특화성당인 부산가정성당, 혼인성사를 통한 새 가정의 첫 출발이라는 네 개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세민 기자)


PHOTOS

VIDEOS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