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RVATION

HOME > Reservation > 언론보도 > 가톨릭신문 (2018.8.26.) 부산가정성당 봉헌식

가톨릭신문 (2018.8.26.) 부산가정성당 봉헌식

페이지 정보

조회조회 21회 작성일작성일 2020-05-14

본문

한국교회 최초 혼인미사 특화성당부산가정성당

 

일생일대 최고 결정을 했다. ‘둘이서 하나 됨.’ 혼인을 맺어 평생 사랑하고, 사랑의 열매를 맺고, 그 사랑의 증인이 되기로 결심했다. 하느님과 온 세상 모두의 축복을 받고 싶다. 그런데 현실은? ‘내가 평소 다니던 성당에서 해야 할까? 사진이 예쁘게 나오는 유명 성당이 있다던데? 식사는 뷔페로 해야겠지? 신자가 아닌 하객들은 불편할 텐데 그냥 호텔 예식장을 선택할까?’ 예비부부들은 단 한 번뿐인 혼인성사와 예식에 앞서 수십 가지 선택의 기로에 선다. ‘부산가정성당에선 이런 고민들을 싹 접어도 될 듯하다. 이곳은 한국교회에서 처음 지어진 혼인미사 특화성당이다. 성당은 819일 전임 부산교구장 황철수 주교 주례로 봉헌됐다. 98일부터 혼인미사 예식을 진행할 예정이지만, 이미 몇 달 전부터 가톨릭신자 예비부부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주일에도 혼인미사를 할 수 있습니다.” 일반 성당에선 좀처럼 들을 수 없는 말이다. 부산가정성당에선 주일미사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혼인을 할 수 있다. 신자들과 관할구역을 두고 사목하는 일반 본당과는 달리 혼인과 가정복음화를 위해 별도로 지어 운영하는 성당이기 때문이다. 현재 예약 가능한 혼인미사 시간은 토··공휴일 오전 11, 오후 1, 3, 5. 원하는 예비부부가 있다면 평일 및 저녁 예식 등도 가능하다.

바다를 끼고 있는 해변휴양도시이자 국제산업도시인 부산에서도 교통이 편리하기로 유명한 초량지역에 자리 잡은 부산가정성당. 성당은 도로와 바로 접하고 있어 앞 계단 몇 개만 밟고 올라가면 2층 성당 내부로 바로 들어갈 수 있다. 전통 고딕식으로 지어 올려 내부 천장은 시원하게 위로 뻗어 있다. 정면 제대 뒤를 비롯해 모든 창은 갖가지 색상의 스테인드글라스로 꾸며 중후함과 밝은 수채화 느낌의 따뜻함을 동시에 풍긴다. 김영자 수녀(안셀모·인보성체수도회 성미술연구소 소장)가 카나의 혼인잔치(요한 2,5)의 내용 등을 형상화해 창작한 작품들이다.

일반성당에선 볼 수 없는 화려한 크리스탈 샹들리에와 벽조명도 눈길을 끈다. 단순히 사진이 잘 나오도록 꾸민 수준을 넘어 가톨릭 전례에 최적화된 아름다운 공간이다. 성가대석에는 작지만 최고의 음색을 자랑하는 파이프오르간도 설치해 전례 음악적으로 수준 높은 연주가 펼쳐지도록 했다. 단아하게 꾸민 폐백실과 메이크업 공간을 갖춘 신부대기실도 일반 성당에선 쉽게 볼 수 없는 시설이다. 성당 1다목적 강당은 사용자 수에 따라 문을 열고 닫아 공간 크기를 조절할 수 있다. 부산지하철 초량역 3번 출구로 나오면 곧바로 성당과 마주할 수 있는 편리함도, 거품을 걷어낸 예식비용도 부산가정성당이 제공하는 장점이다. 특히 이 성당은 가정사목 지원센터역할도 겸하고 있어 혼인미사가 없는 평일 등에는 혼인강좌와 ME관련 프로그램, 성요셉아버지학교, 성모어머니학교, 성가정축복미사 등을 제공한다.

부산가정성당첫 혼인미사의 주인공은 박하연(알비나·35)·오남철(베드로·40)씨다. 이들의 혼인미사는 91일 부산교구장 서리 손삼석 주교가 주례한다. 성당에서는 이들의 사진촬영과 드레스, 메이크업, 혼인미사 부대비용과 피로연 등 예식비도 전액 지원한다. 교구가 아무 것도 없는 빈 터에서 복음의 씨앗을 싹틔우고 성장할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하며, 이제 새롭게 출발하는 부부와 가정에 첫 축복의 터전을 제공하기 위해 펼치는 노력이다.

119년을 거슬러 올라간 1899. ‘부산가정성당자리엔 부산교구 최초의 성당이 세워졌었다. 교구는 오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옛 부지를 매입하고 가정교회와 가정공동체의 출발점으로 꾸몄다. 전임 교구장 황철수 주교는 부산가정성당봉헌식 강론을 통해 이 성당은 혼인이라는 출발점에 서있는 젊은이들이 진정한 의미의 사랑을 알고 출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그러한 사랑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터전, 지역사회 주민들, 특히 젊은이들과 소통하고 함께 호흡하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정아 기자)


PHOTOS

VIDEOS

ART